본문 바로가기

Work & Mobile Log

조금 다른 생각 - 일본 무선인터넷 시장이 발전한 배경은?

2001년 이후 나름 모바일인터넷(무선인터넷이라 안하겠다... Wifi도 무선이기에..) 시장에서 지금까지 굴러먹었다고 생각하기에 아래 기사를 보고 단편적인 부분만 다뤄진 듯 하여 포스팅을 해 봅니다.

일본에서 휴대폰을 이용한 무선인터넷이 활성화 될 수 밖에 없는 근본적인 요인 중 하나는 유선인터넷(PC)의 기간망 인프라의 발전이 우리나라 보다 늦게 진행되고 있어서라고 생각합니다.

2001년 일본 출장을 다녀온 직원 이야기가 생각나네요~
일본에서 그래도 이름이 있는 중소기업을 방문했는데, 일본 직원이 우리 직원에게 우리 회사에 며칠전부터 ISDN망이 들어와서 빠른 인터넷이 가능해 졌다고 자랑을 하더랍니다.

나름 일본 내에서 IT비즈니스를 한다는 기업의 사정도 이러한데, 일반 가정에서 사용하는 인터넷망 서비스는 더 안좋았겠죠?
이런 연유로 일본에서 일반 사람이 PC로 이메일을 확인하는 비용보다 휴대폰상에서 이메일을 확인하는 비용이 상대적으로 더 "싸다"라는 인식이 많았다고 합니다.

그러다 보니, 어짜피 대부분의 이메일도 휴대폰으로 주고받는 상황에서, 모바일인터넷의 부가적인 서비스 역시 발전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 된 것으로 생각됩니다.

위와 같은 환경요인들로 인해 오랜 시간동안 만들어져온 일본 사람들의 모바일인터넷에 대한 친근함(?)을 기반으로 현재까지 발전해온 일본의 모바일인터넷 시장과, 우리의 시장을 1:1로 직접적으로 비교한다는 것은 맞지 않다는 생각입니다.

아래와 같이 우리의 모바일인터넷 시장이 사업자간의 비즈니스적인 관계에 의해 발전되지 않는 것으로 이야기 하는 것은 코끼리 다리부터 만지는 것 같다는 생각에, 제 나름대로의 생각을 정리해 본 것이니, 혹시나 다른 의견이 있거나 추가 내용이 필요하다면 언제라도 댓글 부탁 드립니다.

금요일 아침 아래 기사를 보고 주절주절.... ^^


일본의 무선 인터넷 시장이 발전한 배경은?
다음 임정욱 본부장, 日 '모바게 타운' 성공 사례 설명
김도윤기자 moneyno@inews24.com
국내 모바일 인터넷 시장을 활성화하려면 일본 비공식 모바일 온라인 사이트 '모바게 타운'의 성공 사례를 주목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비공식 사이트는 이동통신사와 연계하지 않고, 독자적으로 개설한 모바일 상의 온라인 사이트를 말한다. 일본의 모바일 온라인 사이트의 경우, 이동통신사와 계약을 맺고 서비스하는 공식 사이트보다 비공식 사이트가 더 많은 상태다.

11일 대명 홍천 비발디파크에서 개최된 '모바일 & 웹2.0 리더스 캠프 2008'에서 '해외 2.0 사례에서 배울 것들은?'이라는 주제로 진행된 두 번째 세션에서 다음커뮤니케이션즈 임정욱 본부장은 모바게 타운의 성공 사례를 눈여겨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임정욱 본부장은 "일본의 경우 10대는 PC보다 휴대폰으로 인터넷을 하는 시간이 훨씬 많고, 전반적으로 모바일 웹 트래픽이 PC 웹 트래픽을 넘어서려고 하는 등 PC 웹과 모바일 왑의 융합이 일어나고 있다"며 "일본에서 휴대폰으로 하는 무선인터넷이 이 정도로 발전할 수 있었던 배경에는 모바게타운 같은 비공식 사이트의 대약진이 있었다"고 말했다.

임 본부장에 따르면, 게임과 커뮤니티를 동시에 이용할 수 있는 모바게타운은 지난 9월 기준으로 1천164만 명의 가입자를 확보했고, 월간 페이지뷰가 153억 건 정도 된다. 분기 매출액은 한국 돈으로 환산하면 약 1천억원, 영업 이익률이 약 47%에 달한다.

임 본부장은 "일본에서 모바일 인터넷 시장이 크게 성장한 이유는 각 사이트의 애플리케이션이 뛰어났던 점도 있지만, 이와 함께 누구나 온라인 사이트를 개설해 무선인터넷 환경에서 사업을 할 수 있기 때문"이라며 "이와 함께 가상이동통신망사업자(MVNO)를 허가하는 등 사업자 간 경쟁을 유도한 정부의 의지 및 정액제 등 데이터 요금제를 투명하게 운영한 점, 자판 등 모바일 인터넷과 관련한 표준이 잘 마련돼 있다는 점 등도 영향이 컸다"고 말했다.

김진영 로아그룹 지사장은 "일본의 경우 망 개방을 통해 왑 서비스가 되는 수준이 아니라, 통신사업자와 연계하지 않은 모바일 사이트 사업자가 상장까지 할 수 있는 유일한 시장"이라며 "비공식 사이트 등 즐길 만한 꺼리가 모바일 인터넷 안에 매우 많기 때문에 소비자는 정액제에 가입해 기꺼이 요금을 지불하고 있다"고 말했다.
출처 : IT는 아이뉴스24, 연예스포츠는 조이뉴스24
<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Favicon of http://HighStar.egloos.com 은현 2008.12.12 17:01

    왠지 부럽다는 느낌.. -_-;;

  • 에스티마 2008.12.12 19:56

    안녕하세요. 물론 일본이 초기에 유선인터넷이 늦게 발전하는 바람에 모바일 인터넷이 중심이 된 것은 맞습니다. 하지만 최근 몇년간 일본에 가보면 유선인터넷도 우리 못지 않게, 아니 더 빠른 고속망이 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모바게타운 같은 모바일 인터넷이 PC웹을 능가하고 있는 것은 오픈되어 있는 모바일인터넷 환경, 투명한 가격의 정액제도, 사용하기 편리한 서비스 등의 요인에 인한 것이 큽니다. 제 발표를 직접 들으셨으면 좋았을텐데요^^ 저도 지지파파님과 비슷한 생각을 가지고 있었습니다만 최근에는 조금 다르게 생각하게 됐네요. 감사합니다.

    • Favicon of http://jijipa.tistory.com 지지파파 2008.12.13 11:06

      저 역시 근래 들어 일본의 발전을 생각 하지 않고 이야기 한 것은 아닙니다.
      다만, 일본에서 모바일인터넷이라는 시장이 활성화 될 수 밖에 없었던 과거의 주변 상황들이, 모바일인터넷 서비스를 더 무리없이 생활로 파고 들어갈 수 있게 만들었다는 생각이 강한것이지요.
      이메일은 핸드폰으로 보는 것이 싸다라는 잠재의식(?)과 무선인터넷은 무조건 비싸다 라는 인식의 근본적인 부분의 해소가 필요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었던 겁니다. ^^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 사라야스 2009.01.10 15:30

    음.. 그런 이유에서 일본에서 보내오는 공식 메일들을 보아도 불필요한 사진같은것을 제외한 깔끔한 텍스트 문장들이 대부분이었던 것이군요..
    사실 우리나라에서 와이브로나 기타 cdma모뎀을 이용한 무선인터넷 사용은 가격이 너무 비싸서 사용하기가 무척이나 꺼려지는것이 사실이죠.. 무엇이든 발전을 하려하면 사용자가 늘어나서 더 좋은것을 원하고 또한 가격이 내려가거나 개발비용을 투자하더라도 그에 상응하는 이득이 돌아와야 발전이 될것인데 실제로 우리나라의 경우는 무선인터넷을 수신 할 수 있는 리시버나 무선인터넷의 요금이 너무 고가다보니 사람들이 이용을 꺼려할 수 밖에 없는것도 아닐까요.. 결국 악순환이라는건지.. 사실 우리나라의 유선 인터넷이 크게 발전하게 된것도 pc가격의 대폭적인 인하때문이 아닐까 하는 생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