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ife Log

1주일째...

갑작스럽게 일주일 전에 제안 프로젝트에 참여해서, 1주일 째 제안 Room에서 제안서와 씨름을 하고 있네요.

보통때 처럼, 밖으로 돌아다니지 않고, 좁은 책상에 앉아 제안서 작성 혹은 회의만 하다 보니, 어깨, 허리, 그리고 저 아랫쪽(??)이 많이 힘드네요.

그래도, 이렇게 무언가를 집중해서 하고 있을 때는, "살아있다는 것"을 느낍니다.

그리고, 그 살아있다는 느낌은 저를 "즐겁게" 하는 것 같네요.

자는 모습만 보고 아침에 다시 나올 때는 가족들에게 "미안함"도 들지만, "뿌듯함"도 느껴집니다.

연말에 뜰떠 있어야 할 토요일 저녁시간이지만...

그래서, 나는 행복합니다.

p.s) 이렇게 자기 최면을 걸면서 살아갑니다. 풋~
       지호, 지소야 너희들 깨어 있는 모습이 너무 보고 싶구나. 흑~

'Life Log' 카테고리의 다른 글

끌리는 사람  (0) 2007.12.28
드디어.. 내일모레면...  (0) 2007.12.18
1주일째...  (2) 2007.12.08
어느 중고 컴퓨터 장사의 일기  (0) 2007.11.30
사랑의 부메랑  (0) 2007.11.30
스코피 핸드폰 이벤트 당첨. 하지만..  (5) 2007.11.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