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ife Log

게으름의 절정

개인적으로 너무 할 것이 많은 요즘이다..
블로그에 뭔가를 올리는 것이 우선순위에서 저~만큼 밀려버린지 너무 오래다.

게으른 것인지, 블로그에 뭔가를 남긴다는 것에 대한 의미를 잊어버린 것인지...
뭐 하나 확실히 하지 못하고 있는 것 같아 아쉬운 마음만 점점 커지는 듯 하다.

짧지 않은 사회생활을 해 왔는데 족적 하나 뚜렷하게 남은 것도 없는 작금의 현실에서, 어느 곳에 발을 딛어야 할 지도 막막한 요즘인 듯 하다.

우울하지는 않지만, 답답한 마음에... ^^;; (그래도 애써 웃음으로 마무리~)

'Life Log' 카테고리의 다른 글

힘든 시간들...  (0) 2013.01.25
JiJiPaPa's Angle을 다시 살리다..  (1) 2012.05.20
게으름의 절정  (0) 2010.04.26
후회와 회개의 차이  (0) 2009.12.07
10월의 어느 멋진 날에  (3) 2009.11.23
분당 정자동 마태오성당 본당의날 기념 음악회  (0) 2009.09.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