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주환상자전거길

제주도 환상 자전거길 종주 3일차 (쇠소깍-세화항) 2019년 5월 30일(목) 어제 일찍 잠든 탓에 오늘도 어김없이 새벽에 잠에서 깨어난다. 아이패드로 이런 저런 것들을 살펴 보다가 다시 잠이 든다. 창문 밖 밝은 기운이 다시 잠든 내 얼굴을 두드린다. 이제 아침인가보다 시계를 보니 아직 6시 전이다. 아침에 일출을 보기 위해서는 더 일찍 일어나야겠구나 생각한다. 어제는 2인실에 홀로 묵었다. 첫 날은 5인이 사용하는 도미토리에 묵었는데, 아마도 내 코고는 소리에 같은 방안에 계신 분들이 힘들었을 듯 하다. 걷옷을 걸치고 바깥으로 나가본다. 새벽 바다공기는 눅눅함과 상쾌함이 공존한다. 어차피 하루종일 맡을 내음인데 생각하며 다시 방으로 돌아온다. 방으로 돌아와서 어제의 사진을 보면서 기억을 떠올리며 제주라이딩 2일차의 기록을 적어내려간다. 하루의 기록을.. 더보기
제주도 환상 자전거길 종주 2일차 (모슬포항-쇠소깍) 2019년 5월 29일(수) 새벽 6시. 5명이 묵는 도미토리 방 안은 아직 고요하다. 방에서 조금 더 머무르다 바깥으로 나와보니 아침식사 준비로 분주하다. 언제부터 먹을 수 있을지 여쭤보니 지금 먹어도 된다고 한다. 안그래도 아침 일찍 일어나서 시장했던터라 바로 음식을 떠 나르기 시작했다. 내가 좋아하는 카레도 있다. 카레와 무말랭이, 소세지부침, 동그랑땡 등을 담다 보니 접시가 꽉 찬다. 마지막을 김치콩나물국을 담아와서 아침식사를 마치고, 설겆이 후 식사한 자리에 다시 앉아 어제 1일차의 기록을 마무리 했다. 그 사이에 사장님이 내려놓으신 커피가 다 됐다는 알람이 울린다. 얼른 가서 커피 한 잔을 받아온다. 오늘 송악산~서귀포 코스는, 거리는 비교적 짧지만 가장 힘들다는 오르막이 있는 코스다. 어제가.. 더보기